쓰레쉬

Image fanartid 177259 cut 0 w 640 h 640 t 20150730140351

내그림을 보는듯이
한심하다는 표정이다